포스코가 17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세계경제연구원과 함께 'ESG 글로벌 서밋' 국제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친환경 에너지 정책, 기후, 국제통상 분야의 국내외 전문가가 참석해 산업 대전환 시대의 지속 성장 방향을 논의하고 산업계의 전략 방향과 정책 대안에 대해 토론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과 전광우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을 비롯해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 헤니 센더(Henny Sender) 블랙록(BlackRock) 매니징 디렉터 등이 참석했다.

반 전 총장은 축사를 통해 "탄소중립과 ESG는 산업과 경제를 넘어 인류 문명의 대전환과 맞닿아 있다"며 "이 전환의 시대에 있어서 누구도 뒤처지지 않도록 함께 가야 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글로벌 탈탄소 흐름에 대응한 탄소중립 이행을 녹색경제 전환의 계기로 활용하겠다"며 "탄소중립 시대의 친환경 성장 전략이 잘 이행되도록 관련 정책과 대안을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방 차관은 "우리는 위기와 재난이 연속적으로 밀려오는 블랙 타이드(black tide) 시대에 살고 있다"며 "오늘 이 자리가 현재의 복합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대전환과 지속 성장의 가능성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ESG(환경·사회·투명) 경영으로 대변되는 시대적 변화 속에서, 기업들은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포괄하는 미래지향적인 비전을 만들어가야 한다"며 "포스코그룹은 지주사 체제 전환을 계기로 기업시민 경영이념 바탕하에 탄소중립 시대를 주도하는 친환경 미래소재 대표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컨퍼런스는 기업 핵심 전략으로서의 ESG 고도화, 글로벌 경제 지평과 국제질서의 재편, 새로운 국제통상 질서의 도래, 탄소중립 시대의 산업 성장 전략 등 총 4개 주제의 기조연설과 패널 토론 세션으로 구성됐다.

특히 탄소중립 세션에는 국가과학기술자문위원인 김희 포스코 상무가 토론 패널로 참석해 글로벌 친환경 기술 동향, 포스코의 수소환원제철 개발 현황과 2050 탄소중립 실천 전략 등을 설명했다.

김 상무는 "포스코는 친환경 기술 및 조업 경쟁력을 확보해 시장과 고객의 저탄소 제품 요구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 궁극적으로 수소환원제철 기술개발을 본격화해 탄소중립을 달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기업시민 5대 브랜드 중 하나인 '함께 환경을 지키는 회사 Green With POSCO'를 시그니처 브랜드로 정하고 2050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업무와 일상에서 저탄소 순환 경제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사진=포스코]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