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룸 나서는 김창룡 경찰청장 [사진=연합뉴스]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치안감 인사 번복 등 문제가 이어지자 김창룡 경찰청장이 사의를 표했다. 김 청장은 일련의 사태에 대해 직접적인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국민의 입장에서 최적의 방안을 도출해내지 못했다'며 우회적으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김 청장은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역할과 책임에 대해 깊이 고민한 결과 현 시점에서 사임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역사 속에서 우리 사회는 경찰의 중립성과 민주성 강화야말로 국민의 경찰로 나아가는 핵심적인 요인이라는 교훈을 얻었다"며 행안부의 경찰국 신설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김 청장은 그러면서 "현행 경찰법 체계는 그러한 국민적 염원이 담겨 탄생한 것으로 이러한 제도적 기반 위에서 경찰은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정된 치안을 인정받을 정도로 발전을 이뤄왔다"고 설명했다.

또 "자문위의 논의와 관련해 국민의 입장에서 최적의 방안을 도출하지 못해 송구하다"며 "그간 경찰은 (자문위 권고안의) 그 영향력과 파급효과를 고려해 폭넓은 의견수렴과 심도 깊은 검토 및 논의가 필요함을 지속적으로 강조해 왔다"고 밝혔다. 그간 경찰 내부의 반발과 우려, 경찰국 신설에 따른 부작용 등을 행안부와 논의하려고 했지만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말로 풀이된다.

김 청장은 "'국민을 위한 경찰의 방향이 무엇인지' 진심어린 열정을 보여준 경찰 동료들께도 깊은 감사와 함께 그러한 염원에 끝까지 부응하지 못한 것에 안타까움과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강조했다.

행안부 자문위가 지난 21일 발표한 권고안에는 △행안부 내 경찰지원조직 신설 △행안부 장관의 경찰청장 지휘 규칙 제정 △경찰청장과 국가수사본부장 등 고위직 인사제청을 위한 후보추천위원회 설치가 주요 내용으로 포함됐다. 경찰청장 등 고위 경찰공무원 징계 요구 권한을 행안부 장관에게 부여하는 방안도 담겼다.

김 청장은 "저는 여기서 경찰청장을 그만두지만, 앞으로도 국민을 위한 경찰제도 발전 논의가 이어지기를 희망한다"며 "새로이 구성될 지휘부가 국민의 뜻을 받들고 구성원의 지혜를 모아 최선의 경찰제도 마련을 위해 노력해 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