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취임식에서 "시민이 행복하게 신경제지도 신활력특구 구축"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1일 취임식에 앞서 이정선 광주광역시교육감, 5개 구청장 등과 함께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사진 왼쪽부터)임택 동구청장, 김이강 서구청장, 이정선 광주시교육감, 강기정 광주시장, 김병내 남구청장, 문인 북구청장, 박병규 광산구청장[사진= 광주광역시]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내☆일이 빛나는 기회도시’를 건설하겠다고 선언했다.
 
강 시장은 1일 오전 광주시청 대회의실에서 취임식을 갖고 민선 8기 시정을 시작했다.

강 시장은 과거 시장들이 취임사를 읽었던 방식을 벗어나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광주, '내☆일이 빛나는 기회도시’를 만들기 위한 민선8기 시정철학과 로드맵을 밝혔다.

그는 “시민들의 삶이 바뀌고 시민들이 행복한 광주를 위해서는 시대의 변화에 맞는 새로운 산업 경쟁력이 필요하다”면서 “광주 신경제지도와 광주 신활력특구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광주 신경제지도’가 기존 제조업과 인공지능 산업에서 확보한 경쟁력은 확장하고 반도체와 차세대배터리, 자율주행차, 정밀의료, 국제마이스 등 5대 산업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아 내일의 경쟁력을 키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광주 신활력특구’는 즐길거리가 부족하던 도시에서 맛을 알고 멋을 아는 ‘재미있는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광주에 새로운 활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시장은 ‘온종일 돌봄’을 통해 장애인부터 영유아, 어르신까지 보육과 건강, 안전을 최우선에 놓고 모든 시민 중 단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는 ‘따뜻한 도시’를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 모든 변화는 시민과 공직자의 소통과 결합을 전제로 하며 광주 변화의 동력은 공직자의 창의성”이라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또 “지금까지 광주는 국가와 공동체를 위해 많은 희생을 치러왔으며, ‘의무’와 ‘당위’를 당연하게 여기며 살아왔다”며 “일을 통해 나 자신이 빛나고 나의 오늘만이 아니라 나의 내일도 빛날 수 있도록, 민선8기 광주 시정은 창의적 행정으로,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자신의 행복을 마음껏 추구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청년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고 청년이 스스로 자신의 일을 만들어 자신의 내일을 계획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50 플러스 세대는 자신의 인생을 새롭게 디자인할 학습과 경험의 기회를 제공해 ‘나의 삶’이 빛나고 미래보다 더 가까운 ‘내일’이 빛나는 광주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취임식에는 역대 광주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광주시교육감, 자치구청장, 전라남도 축하사절단, 시의원, 주요 기관장, 대학총장, 기업인, 시민 등 700여 명이 참석했다.
 
강 시장은 취임식에 앞서 광주독립운동기념탑과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탑, 현충탑, 4·19혁명기념탑,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이어 시청 기념식수 동산에서 전라남도 취임 축하사절단과 함께 나무 한 그루를 심었다.

강 시장은 취임식이 끝난 다음에는 MZ세대 공직자들과 집무실에서 도시락으로 점심식사를 하면서 대화했다.
 
이어 오후에는 119종합상황실과 재난안전상황실, 염주동CCTV관제센터를 찾아 안전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근무 직원들을 격려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