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옥상 냉각설비 구조물 파손에 의한 진동으로 1000명 대피 소동

1일 오전 11시45분께 경찰과 소방이 서울시 종로구 르메이에르종로타운 건물 인근 진입을 차단하고 있다.
[사진=최태원 기자]

1일 오전 10시30분께 서울 종로구 소재 르메이에르종로타운 건물 옥상 냉각설비 구조물 파손에 의한 진동으로 건물 입주민 등 약 1000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일어났다.

종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24분께 건물 흔들림 신고에 소방서가 구조 출동에 나섰다. 이후 10시 39분 '대피 안내 방송', 10시 40분 '현장 안전 통제선 설치', 47분 '종로구청 관계자 도착', 11시 'a동 21층 냉각타워 쿨링팬 파손 확인' 순으로 현장 대응이 이뤄졌다.

경찰과 소방에 의해 진입이 통제되던 르메이에르종로타운은 오후 2시 10분께 통제가 해제됐다.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흔들림은 르메이에르종로타운 바로 옆 광화문D타워에까지 전해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광화문D타워의 한 의류가게에서 일하는 20대 후반 직원은 “오전에 2층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어지러운 느낌이 들었다. 이에 1층에 나와보니 옆 건물이 흔들렸다고 사람들이 대피하고 있었다”고 불안감을 토로했다.

이후 오후 1시 50분께 현장 브리핑에서 정병익 종로구 도시관리국장은 "옥상에 설치된 냉각타워 9기 중 1기의 날개(팬)가 부러진 시기와 진동이 있었던 시기가 어느 정도 일치했다"며 "추가로 현장 확인한 결과 위험 징후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냉각타워 1기당 날개 4개가 달려있는데, 날개 1개가 파손돼 균형을 잃은 거대한 냉방기기가 계속 작동하면서 건물에 진동을 줬다는 설명이다.

정 국장은 "날개 손상은 노후로 인한 것으로 판단하고 건물관리소 측과 날개 전체를 점검해 필요하면 다 교환하는 것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건물은 이달 3월에 안전점검을 한 차례 받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날 현장에 도착한 담당 안전진단업체가 추가 조사를 해 보완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서울시 안전총괄과 관계자는 “평소 에어컨 실외 냉각탑 9개 가운데 6개만 가동하고 있으나 1일은 날씨가 무더워 9개 모두를 가동시켜 진동이 심해졌다”며 “고층빌딩에서 일어나는 건물흔들림현상(진동)과 냉각탑 9개에서 일어나는 진동현상이 합쳐져 '공명(共鳴)'이 생겼다. 때문에 진동이 증폭이 돼 건물 흔들림이 발생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다 이 건물 중간에는 빈 공간이 있고, 냉각탑 안에 있는 3m 정도의 냉각팬 하나가 부러진 상태로 가동돼 진동의 충격이 더 가중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르메이에르종로타운은 2007년 준공됐다. 1∼10층은 상가, 10∼20층은 오피스텔로 이뤄진 20층 규모의 주상복합 건물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