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첸나이에서 일회용 플라스틱에 담긴 야채를 주고받는 상인과 손님. [사진=연합뉴스]

전국 곳곳에 형성된 수천 개의 쓰레기 산으로 골머리를 앓아오던 인도가 결국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퇴출에 가세했다.

2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전날부터 컵, 빨대, 아이스크림 막대 등 19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에 대해 생산, 수입, 유통, 판매 등을 금지했다.

AP통신이 통계 전문 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인도에서는 2019년 기준 1300만t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버려지거나 재활용되지 않고 있다.

마구 버려지는 플라스틱 등으로 인해 대도시 주변에는 수천 개의 쓰레기 산이 형성됐다. 인도 환경연구기관인 과학환경센터(CSE)는 2020년 연구에서 인도 전역에 3159개의 쓰레기 산이 있고 그곳에 쌓인 쓰레기의 양은 무려 8억t에 달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환경오염이 더는 버틸 수 없는 지경에 이르자 결국 인도 정부도 다른 나라처럼 일회용 플라스틱 퇴출 카드를 꺼낸 셈이다.

부펜데르 야다브 인도 환경부 장관은 “이번 조치는 지난 1년간 준비돼왔다”며 “1인당 플라스틱 쓰레기 발생량이 지난 5년간 2배 가까이 늘었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번 금지 조치가 현장에서 성공적으로 받아들여질지에 대한 우려도 있다.
 

인도 연방정부는 대나무 숟가락이나 나무 아이스크림 막대기 등 대체 제품 여부를 확인한 뒤 금지 품목을 선정했다고 밝혔지만 이 조치로 물품을 바꿔야 하는 업자들은 아직까지 혼란스럽다고 호소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뉴델리의 야채 판매상인 모티 라만(Moti Rahman)은 AP와의 인터뷰에서 “금지 조치 자체에는 동의하지만 비용 대비 효율적인 대체품 없이 비닐봉투 사용이 중단된다면 사업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