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이사회 모습. [사진=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아시아·태평양 지역 41개국의 항공청장이 한자리에 모이는 국제회의가 21년 만에 우리나라에서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4일부터 8일까지 닷새 동안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컨벤션센터에서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공동으로 '제57차 ICAO 아시아·태평양지역 항공청장 회의'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는 매년 아태 지역 41개국의 항공청장과 국제기구 대표 등이 모여 항공 관련 현안을 논의하는 행사로, 올해의 경우 코로나19 사태 이후 2년 만에 다시 열린다. 

특히 한국에선 2001년 이후 21년 만에 열리는 데다, 올해 처음으로 총괄 의장직을 우리나라에서 수행한다. 김용석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이 맡게 되는 총괄 의장은 항공 안전, 항행, 보안, 운송 등 상설 의제뿐 아니라 항공 회복을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한 회의를 주재하고 아태 지역의 항공 정책 수립과 관련한 회원국과 국제기구의 입장을 조율하게 된다. 

'항공 네트워크 회복을 위한 지역 협력 강화'를 주제로 열리는 올해 회의에는 아태 지역 각국의 항공청장과 ICAO 고위 관계자를 비롯해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국제공항협의회(ACI) 등 주요 국제항공기구의 최고위급 인사들도 대거 참석한다. 

또한 ICAO는 개막식 이후 항공업계를 중심으로 고위급 패널 회의를 열어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극복을 위한 산업계의 노력과 역할'을 공유하고 각국 항공청장들과 정부·산업계 간의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 역시 4일 개회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ICAO가 추진 중인 '디지털전환 사업'에 적극 참여하겠다는 의향을 밝히고 ICAO와 '디지털 전환기금 참여 의향서'에도 서명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토부는 5~6일 인천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2022 국제항공 협력 콘퍼런스(CIAT 2022)'도 함께 진행한다. 

CIAT는 우리나라가 3년마다 개최하는 국제항공 분야 행사로, ICAO 회원국의 고위급 인사를 초청해 국제 항공운송 시장의 상황을 전망하고 정책을 조율하는 자리다.

올해 7회째를 맞아 '더 나은 창공을 향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콘퍼런스에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세션이 신설됐다. 김효은 외교부 기후변화대사가 좌장을 맡아 항공사와 에너지 기업, 공항공사 등 관계자들이 ESG 경영과 기후변화 대응 전략 등의 내용으로 발표와 토론을 이어간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들 행사를 통해 우리나라가 ICAO의 국제항공정책 개발과 항공산업 패러다임의 변화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음을 홍보하겠다"면서 "이를 통해 올해 캐나다 몬트리올의 ICAO 총회에서 예정된 이사국 선거에서 이사국 8연임 달성과 이사국 파트 상향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