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인권‧법치, 보편적 가치 규범...국내외 똑같이 적용돼야"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4일 "많은 국가가 인플레이션과 공급망 문제에 위기감을 갖고,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 간의 연대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면서 최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순방 결과를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해 "경제 문제는 국내외가 따로 없다"며 "경제 안보 관련한 순방의 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해주고, 대통령실이 부처와도 수시로 협의해 주기를 당부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나토가 혁신전략 파트너로 우리를 포함한 4개의 인도·태평양 국가들을 초청한 것은 포괄적 안보 협력에서 인태지역이 갖는 중요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며 "포괄적 안보는 종래의 정치 군사적 안보뿐만이 아니라 경제 안보를 포함한 인류에게 중요한 글로벌 이슈들을 포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10여개 국가와의 양자회담을 통해 원전, 방산, 반도체, 공급망 등 경제 안보 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논의를 나눴다"며 "원전 세일즈를 위해 백방으로 뛰겠다고 말씀을 드렸는데, 이번 기회에 각국 정상들에게 우리 원전의 우수성, 안전성, 세계에서 가장 값싼 원전이라는 점을 분명히 알렸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 자유와 인권, 법치라고 하는 보편적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통해 평화와 번영을 이루고자 하는 우리의 목표를 나토 회원국, 파트너국가들과 공유할 수 있었다"며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우리 정부 입장에 대한 공감대와 공조 체계를 확실히 할 수 있었다"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은 "제가 늘 강조해온 자유, 인권, 법치라는 이러한 보편적 가치와 규범은 국제사회에서만 통용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국내 문제를 풀어나가는 것에 국내외 할 것 없이 똑같이 적용되어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