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가수 싸이의 콘서트 ‘싸이 흠뻑쇼 2022’에서 관객들이 물줄기를 맞으며 공연을 즐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재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10만명에 다가선 가운데, 물을 뿌리는 대규모 공연에 다녀온 후 확진됐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방역 당국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26일 브리핑에서 ‘물을 뿌리는 형태의 대규모 공연 이후 확진됐다는 제보와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는 지적에 “해당 상황을 인지하고 세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박 팀장은 “현재 어떤 행위가 위험요인이 될지에 대해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군중 행사나 대규모 콘서트의 경우 감염이나 전파 기회가 증가한다. 전파를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실외 활동이라도 방역 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안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수 싸이(본명 박재상·45)는 이번 여름 3년 만에 재개된 ‘흠뻑쇼’ 투어를 하고 있다. 지난 9일 인천을 시작으로 15일 서울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대규모 서울 공연을 열었다.
 
앞서 콘서트 진행 소식이 전해지자 방역 당국은 지난 6월 물을 뿌리는 축제나 행사 자제를 요청한 바 있다. 마스크가 젖으면 감염에 더 취약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싸이 ‘흠뻑쇼’에 다녀온 후 코로나19에 확진됐다는 후기가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내 주변에 흠뻑쇼 갔던 사람 중에 그동안 코로나 안 걸렸던 사람들 싹 다 걸렸다”, “주변에 흠뻑쇼 다녀와서 확진된 사람이 한둘이 아니다”, “흠뻑쇼 다녀온 친구와 나란히 코로나에 확진됐다” 등의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전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9만4213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 9만명을 넘긴 건 지난 4월 19일(10만7923명) 이후 97일 만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