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이 올해 2분기 1조7000억원대의 역대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에쓰오일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전년 동기 201.6% 증가한 1조722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0.5% 증가한 11조4424억원이다.
 
에쓰오일은 "이동 제한 조치 완화에 따른 수요 정상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지정학적 이슈 및 정제설비 구조 조정에 따른 공급 부족으로 국제 정제마진 강세가 유지됐다"며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 등과 함께 석유화학 복합설비(RUC/ODC)의 우수한 시설 경쟁력을 바탕으로 분기 영업이익 1조7220억원과 순이익 1조142억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에쓰오일은 올해 경영성과에 따른 순이익은 당사의 지속 성장 동력 확보 및 미래 에너지 전환 대응을 위한 투자 재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회사는 현재 석유화학 사업 분야의 확대를 위한 대규모 2단계 석유화학 프로젝트인 ‘Shaheen(샤힌)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3분기에는 정제마진이 하향조정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여전히 업황은 이전보다 좋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중국의 수출 물량 감소로 인해 경유 수요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전 수준을 상회할 것으로 내다봤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진행된 대규모의 정제설비 구조 조정으로 인해 우호적인 수급상황이 형성됐다"며 "전 세계적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 전환 흐름에서 신규 정제 설비에 대한 투자가 위축된 상태로 업계에서 인식하는 장기적인 신규공급 증가의 위협은 현저하게 낮아져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사진=에쓰오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