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림동 반지하 현장 방문해 "하천 관리가 문제"

윤석열 대통령(가운데)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집중호우로 인한 반지하 주택에 살던 발달장애 가족의 사망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정부 부처에는 '하천 수위 모니터 시스템 개발' 등 대책마련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대처 관계기관 긴급 점검회의'와 국무회의를 연달아 주재하고 관악구 신림동의 한 다세대주택을 찾았다.
 
전날 해당 빌라 반지하에 거주하던 40대 자매와 10대 여아 1명은 폭우로 인한 침수로 고립돼 사망했다. 자매 중 언니는 발달장애가 있었다.
 
노란색 민방위복 차림의 윤 대통령은 오세훈 서울시장 등과 함께 반지하 창문 앞에서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으로부터 보고를 들었다. 흙탕물로 가득찬 반지하 방은 인형과 집기류가 떠다니고 있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지역 주민들과 만나 피해 가족의 사정을 듣고 "어제 여기가 밤부터 수위가 많이 올라왔구나. 그런데 여기 있는 분들은 어떻게 대피가 안 됐나 보네"라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특히 윤 대통령은 "하천 관리가 문제"라며 "도림천이 범람하면 수위가 올라가 직격탄을 맞는다"고 지적했다. 또 자택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를 언급하며 "언덕에 있는데도 1층이 침수될 정도였다. 퇴근하면서 보니 벌써 다른 아래쪽 아파트들은 침수가 시작되더라"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강인선 대변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현장에서 취약계층일수록 재난에 더욱 취약한 현실을 지적하고, "이분들이 안전해야 비로소 대한민국이 안전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노약자, 장애인 등의 지하주택을 비롯한 주거 안전 문제를 종합적으로 점검해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하고, 피해 이재민의 일상 회복을 위해 충분히 지원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환경부 장관에게는 "국가 하천, 지방 하천, 지류 전반의 수위 모니터 시스템을 개발하고, 행안부와 함께 배수조 설치 등 저지대 침수 예상 지역의 안전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지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