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내셔널 시리즈 싱가포르

  • 서요섭·왕정훈·권성열 22위

  • 니티톤 티퐁 우승, 통산 2승

  • 패트릭 리드는 홀인원 기록해

  • 다음 주 제주 대회로 이어져

환하게 웃는 서요섭(중앙). [사진=아시안 투어]

서요섭과 왕정훈이 싱가포르 대회 마지막 날 나란히 1타씩을 잃으며 제주 대회를 기약했다.

서요섭과 왕정훈은 8월 14일(현지시간) 싱가포르 타나 메라 컨트리클럽 탐핀스 코스(파72)에서 종료된 2022~2023 아시안 투어 인터내셔널 시리즈 싱가포르(총상금 150만 원) 4라운드에서 73타(1오버파)를 기록했다.

합계 279타(9언더파) 공동 22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날 오전 서요섭이 먼저 출발했다. 8번 홀 버디를 낚았지만, 13번 홀과 15번 홀 보기를 범했다.

다음 조로 플레이한 왕정훈은 2번 홀과 8번 홀 보기를 범했지만, 9번 홀과 16번 홀 버디로 만회했다. 마지막 18번 홀에서는 보기로 아쉬움을 남겼다.

대회를 마친 두 선수는 지친 표정을 지었다. 싱가포르의 무더운 날씨 때문이다.

하지만, 스코어 접수 후에는 개운한 표정과 함께 다음 주 한국 대회를 기약했다.

인터내셔널 시리즈 코리아는 8월 18일부터 21일까지 나흘간 제주 서귀포시의 롯데 스카이힐 제주에서 개최된다.

두 선수 모두 2주 연속 인터내셔널 시리즈에 임한다.

서요섭은 "이번 주 인터내셔널 시리즈에 처음 출전했다. 기존 아시안 투어 대회보다 상금이 크다. 국내 대회만 뛰던 선수들이 병행해서 좋은 것 같다. 해외 진출 기회와 아시아의 코스를 쳐 볼 기회가 있다. 연습과 경험에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서요섭은 "롯데 스카이힐 제주에서는 쳐본 적 없다. 제주는 날씨가 관건이다. 골프장마다 '한라산 브레이크'가 다르다. 헷갈리는 홀이 있다. 오르막인데 내리막이고, 왼쪽인데 오른쪽이다. 그린 위에서 라인을 잘 읽어야 한다. 연습 라운드를 잘 준비하겠다. 한국에서 열리는 대회라 더 잘하고 싶은 생각이 있다"고 덧붙였다.
 

환하게 웃는 왕정훈(왼쪽)과 캐디. [사진=아시안 투어]

왕정훈은 미소를 잃지 않았다.

"기존 아시안 투어 대회와 느낌은 같지만, 필드가 강력하고 상금이 크다. 코스 관리나 운영은 아시안 투어가 워낙 잘한다."

다음 주 대회에 대해서는 "롯데 스카이힐 제주는 경험해 본 곳이다. 이번 주 대회장(타나 메라 컨트리클럽 탐핀스 코스)과는 다르다. '한라산 브레이크'가 관건이다. 어렵다. 지금까지 수없이 제주에서 골프를 했지만, (한라산 브레이크) 공략법을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왕정훈은 현역병으로 1년 6개월 복무 후 지난달 전역했다. 첫 대회 목표는 커트라인(합격선) 통과였다. 최종 순위는 22위. 남아있던 감각에 자신도 모르게 목표치를 훌쩍 넘었다. 두 번째 대회가 기다려지는 이유다.

"한국에서 큰 대회가 열려서 기쁘다. 출전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 경기 감각을 조금 더 올려야 한다. 확실하게 준비되지 않았다. 이번 주 목표는 합격선 통과였다. 생각보다 잘 됐다. 다음 주는 상위 10위 진입을 노리겠다."
 

어프로치 중인 니티톤 티퐁. [사진=아시안 투어]

대회 결과 우승은 태국의 니티톤 티퐁에게 돌아갔다. 우승 결정 직전 대회장에 뇌우가 내려앉아 뜸을 들였다. 2017년 오더오브메리트(상금 순위) 1위 개빈 그린의 마지막 버디 퍼트가 홀을 외면했다. 티퐁이 합계 272타(16언더파)로 캐나다 동포 이태훈(이하 273타), 파차라 콩왓마이, 그린 등을 1타 차로 눌렀다. 

이로써 티퐁은 아시안 투어 통산 두 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첫 승은 지난 3월 DGC 오픈이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이하 LIV 골프)로 전향한 패트릭 리드는 이날 14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커리어 통산 3번째다.

홀인원에 힘입어 67타(5언더파)를 때렸다. 합계 280타(8언더파) 공동 31위로 뛰어올랐다.

리드는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인터내셔널 시리즈 코리아 출전을 결정하지 못했다. 1라운드부터 3라운드까지 가족과 상의했다. 불참 선언은 오후에다. 리드 측은 사유를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 4월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선수회장으로 선출된 권성열은 합계 279타(9언더파)로 서요섭, 왕정훈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문경준은 283타(5언더파) 공동 44위, 김홍택은 289타(1오버파) 공동 70위로 대회를 마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