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년 만에 전국대회 준결승에 진출한 전주고등학교. [사진=아주경제DB]

전주고등학교가 37년 만에 전국대회 준결승에 진출했다.

전주고는 8월 14일 서울 양천구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8강전에서 장충고등학교를 5-4로 누르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전주고가 전국대회 준결승에 오른 것은 1985년 황금사자기 이후 37년 만이다. 당시에는 우승으로 이어졌다.

후배들의 선전에 전주고 선배인 김원형 SSG 랜더스 감독이 자랑스러움을 표현했다.

김 감독은 전주 토박이다. 전주중앙초등학교, 전주동중학교, 전주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이후에는 투수로 쌍방울 레이더스에 입단했다. 프로 시절 545경기 134승 144패 26세이브 12홀드 평균자책점 3.92를 기록했다.

김 감독은 "장충고는 야구를 잘하는 학교다. 큰 기대를 안 했는데 이겼다고 해서 놀랐다"며 "4강전이라 응원하러 가야 하는 거 아니냐는 이야기도 들었다. 후배들이 대단하다. 37년 만의 (전국대회) 준결승이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전주고는 8월 15일 오후 2시 같은 구장에서 대구고등학교와 결승 진출을 두고 격돌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