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DB]

'언더독의 기적' 전주고등학교가 준우승에 그쳤다.

전주고는 8월 17일 서울 양천구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56회 대통령배 전국 고교 야구대회 결승전에서 대전고등학교를 상대로 4-7로 패배했다.

전주고의 행보는 결승 직전까지 4경기 연속 1점 차 승리로 '언더독의 기적'이라 불렸다.

전주고는 1985년 황금사자기 이후 37년 만에 결승에 올랐으나, 우승은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다.

정상에 오른 대전고는 투타의 완벽한 조화를 보였다.

전주고는 준우승에 그쳤지만, '투혼을 보였다' '미래가 밝다' 등의 평가를 받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