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당헌·당규에 따라 주어진 권한보다 엄중하게 행사할 것"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 8월 17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서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19일 입장문을 내고 반복적으로 당의 위신을 훼손하는 당원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정하게 심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가능성을 염두한 경고의 메시지로 보인다. 

윤리위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당헌 및 당규에 따라 당의 윤리의식을 강화하고 기강 유지·기풍 진작을 위해 윤리위는 주어진 권한을 보다 엄중하게 행사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리위는 "당내 정치적 자중지란이 지속하는 것은 더는 방치되어선 안 된다"며 "국민의힘이 국민과 당원의 신뢰를 회복하는 첩경은 현재의 정치적 위기에 관해 누구의 책임을 묻기 이전에, 위기 극복을 위해 끊임없이 성찰하는 집권여당의 정상적인 모습을 되찾는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당 안팎에선 최근 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결정을 앞두고 방송 출연 등 장외 여론전을 이어가고 있는 이 전 대표 등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이 전 대표는 비대위 전환 전후로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그룹을 연일 비판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윤리위의 이런 입장문을 두고 “윤리위 입장문에 대한 내 워딩은 '푸하하하'”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