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에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CP)' 도입 추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 기자
입력 2022-09-25 09:2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도, 도내 공공기관 대상 CP 제도 도입 안내 위한 간담회 개최

  • 하청기업 보호 위한 공정거래 내부 감시체계 구축 추진 차원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25일 도 산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CP)’ 도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 20일과 21일 도 산하 공공기관과 간담회를 열고 CP 도입을 공식 권고했다.

도에 따라면 CP란 기업이 공정거래 관련 법류를 준수하기 위해 자율적으로 도입 운영하는 교육·감독 등에 관한 내부준법시스템을 말한다.

도는 도내 기관 및 기업 전반에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 도입을 계획 중인데 본격적인 도입 추진에 앞서 협력업체나 하도급업체 등과 다수의 거래관계를 맺고 있는 공공기관에 먼저 CP 도입을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공약인 ‘ESG(환경(E), 사회(S), 지배구조(G)) 경영강화로 하청기업 등에 부담 전가 방지’와 관련된 내용이기도 하며 ESG 평가 관련 사회(S)의 공정경쟁, G(거버넌스)의 반부패, 준법 경영 등에 CP 제도를 활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도는 선도적으로 CP를 도입한 공공기관에 평가 요소 반영 등의 인센티브 제공을 추진할 계획이며 도내 민간기업에도 CP 요소 구축을 위한 전문가 자문은 물론 도입 시 기업지원 선정프로그램 가점을 부여할 계획이다.

CP에 대한 추가 정보나 교육이 필요한 도민 누구나 경기도 평생학습 포털(GSEEK) 내 온라인 콘텐츠를 이용하면 된다.

허성철 도 공정경제과장은 “도 공공기관은 도내 공공사업의 주요 발주자로서 공정거래 법규 준수를 위한 선도적 역할 수행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도내 공공기관에 선제적으로 CP 도입을 추진하고, 향후 민간기업까지 제도 도입을 더욱 확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정거래위원회는 정부 법 집행에만 의존하는 시장 질서 확립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2001년 CP 제도를 도입하고 제도 활성화를 위해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 운영 및 유인 부여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 도입을 지원하고 있다.

공정위는 기업·기관이 8대 도입요건을 구축하고 운영한 기업 중 신청기업 대상으로 등급평가제를 운영하고 A등급 이상 기업에 직권조사 면제 등의 혜택을 부여한다.

8대 요건은 △CP 기준과 절차 마련 및 시행 △최고경영자의 자율준수 의지 및 지원 △CP의 운영을 담당하는 자율준수 관리자 임명 △자율준수 편람의 제작·활용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자율준수 교육 실시 △내부 감시체계 구축 △공정거래 관련 법규 위반 임직원에 대한 제재 △효과성 평가와 개선 조치 등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