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고위당정협의회…野 7대 과제 등 정기국회 입법 대응책 모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석유선 기자
입력 2022-09-25 10:1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정부·여당이 25일 오전 고위당정협의회를 연다. 윤석열 대통령이 해외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지 하루 만이다.

국민의힘 '정진석·주호영' 투톱 체제가 출범한 후 처음 열리는 회의인 만큼, 여당 지도부와 정부의 상견례 자리도 겸할 것으로 보인다.

당정협의회에는 ​국민의힘 지도부, 주요 현안 관련 정부 부처 장관, 김대기 비서실장과 대통령실 수석 등 21명이 대거 참석한다.

대화하는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여당에선 정진석 비대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김석기 사무총장,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박정하 수석대변인, 노용호 비대위원장 비서실장이 참석한다.

정부 측에선 한덕수 국무총리, 추경호 경제부총리, 한동훈 법무장관,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방문규 국무조정실장, 김주현 금융위원장, 박성근 국무총리 비서실장 등이 자리한다.

대통령실에선 김대기 비서실장, 이관섭 국정기획수석비서관, 이진복 정무수석, 김은혜 홍보수석, 최상목 경제수석, 안상훈 사회수석 등이 참석한다.

정부·여당은 회의에서 윤 대통령의 순방 성과를 공유하고 정기국회에 대비해 민생·입법·예산 과제 등을 두루 논의할 방침이다.

특히 정기국회 최대 쟁점으로 떠오른 기초연금 확대법·양곡관리법·노란봉투법 등 야당이 중점 추진 7대 법안으로 정한 법안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국민의힘은 이를 조 단위의 세금이 드는 '포퓰리즘 법안'으로 규정하고 정기국회에서 총력 저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다만 신당역 사건으로 요구가 커진 보이스피싱 대책 및 스토킹범죄처벌법 등은 야당과 합의점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방침이다. 

이 밖에 야당이 이번 국정감사를 '김건희 국감'으로 규정하고 증인채택 등을 시도하려는 것에 대해 정부와 여당은 대응 방안을 논의할 가능성도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