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26일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서 불이 나 7명이 숨졌다. 불이 나자 인근 숙박동 투숙객과 종사자 등 110명이 대피하는 혼란이 빚어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5분께 현대 아울렛 지하 1층 주차장 내 하역장 근처에서 불꽃이 치솟으면서 불이 났다.

화재로 사망한 사람은 30대 남성 2명, 40대 남성 1명, 50대 남성 2명, 60대 여성 1명, 70대 남성 1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중상을 입은 40대 남성 1명은 인근 지역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화재 발생 당시 지하실에서 근무하던 근무자는 8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7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1명이 중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택배·청소·방재 업무 관련 관계자들로 전해졌다.

현대아울렛 개장 전이라 외부 손님은 없었고, 월요일 아침 시간이라 하역장에 근무하는 사람이 많지는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중앙119구조본부와 대전 인근 세종·충남·충북·전북 등 4개 시도 9개 구조대가 출동하는 소방동원령 1호를 발령하고, 소방대원 등 126명과 장비 40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이날 오후 1시 10분께 큰 불길은 잡았다. 특수 차량을 이용해 내부 열기와 연기를 빼내는 작업을 벌인 뒤 잔불 정리와 인명 수색에 나섰다.

그러나 짙은 연기와 유독 가스로 인해 어려움을 겪으면서 인명 피해가 늘었다.

지하주차장 내 차량 등을 중심으로 열화상 카메라와 연기 투시 랜턴 등을 이용해 수색에 집중했지만 지하에 쌓여 있던 종이박스에서 많은 연기가 뿜어져 나오면서 현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었다.

결국 실종됐던 직원들은 모두 숨졌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소방 등과 합동 감식에 들어갈 예정이다.

관할인 유성경찰서장을 팀장으로 사고현장 대책팀을 가동해 초동 수사를 벌이고 있고, 대형 인명 피해가 발생한 점 등을 고려해 수사본부를 설치해 사고 원인 등을 철저히 규명한다는 방침이다.

고용노동부도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조사 인력을 파견해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유무를 가린다는 계획이다. 대전지방고용노동청 관계자는 "대전현대아울렛에 3명의 조사관을 파견했다"며 "추가 인력을 파견할지 상황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원인을 전반적으로 살펴보겠다며 총 3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화재와 폭발 원인이 산업안전보건법 규칙에 기인하지 않았다고 밝혀지면 중대재해처벌법 위반으로 보지 않고 종결될 수 있다"고 했다. 상시근로자수 50인 이상인 사업장에서 사망자가 1명 이상 발생했거나, 부상자가 2명 이상 발생하고 6개월 이상 치료가 필요하면 중대재해처벌법 대상이 된다.   

업체 측은 지난 6월 사설 업체에 맡겨 시행한 소방 점검 결과 일부 지적된 부분을 개선 조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지선 현대백화점 그룹 회장은 이날 오후 현장을 찾아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유명을 달리 하신 고인 분들과 유가족 분들께 깊은 애도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며 "향후 경찰서, 소방서 등 관계 당국의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며 어떤 책임도 회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행정안전부 장관·소방청장·경찰청장에게 "가용한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화재 진압에 최선을 다해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현대프리미엄아울렛은 지하 2층~지상 7층에 연면적 13만㎡ 규모며 280개 매장과 호텔(100실), 컨벤션센터, 영화관 등을 갖춘 복합시설로 2020년 6월 26일 개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