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초환 완화에 주택업계 '화색'...주택협·건설협회 "도심 주택 공급에 활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10-02 10: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한국주택협회와 대한주택건설협회는 정부가 최근 발표한 '재건축부담금 합리화 방안'에 대해 도심 주택공급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는 입장을 2일 밝혔다.
 
양 협회는 공동입장문을 통해 "그간 재건축사업의 큰 걸림돌 중 하나인 재건축부담금이 이번 대책에서 부과기준 현실화 등으로 합리적으로 조정됐다"면서 "특히 1주택 장기보유자 감면 및 고령자에 대한 납부유예 제도 신설로 실수요자 부담이 큰 폭으로 완화돼 재건축사업 추진이 더욱 원활해 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다만 최근 주택시장이 어려워지고 있는 만큼 부담금 유예 등 국회에서 해당 정책에 대한 전향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면서 "업계도 정부의 정책에 적극 협조해 양질의 주택공급을 위해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