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의 회장 방한···이재용 부회장과 만나 ARM 관련 협력 논의 주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2-10-01 20:44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이 방한했다. 손 회장은 조만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영국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 회사) 'ARM'과 관련한 협력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1일 재계에 따르면 손 회장은 이날 오후 3시50분께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손 회장은 이번 방한 일정 중 이 부회장을 회동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달 21일 중남미와 영국 출장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김포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다음 달에 손정의 회장이 서울에 오는데, 아마 그때 무슨 제안을 하실 것 같다"고 언급했다. 손 회장 측에서도 ARM과 삼성전자의 전략적 협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상태다.

영국에 본사를 둔 ARM은 컴퓨터의 중앙처리장치(CPU), 스마트폰의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등 IT 기기의 '두뇌'로 불리는 반도체 설계 핵심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ARM은 특히 모바일 칩 설계 분야에서 점유율이 90%에 달한다. 손 회장이 이끄는 일본 소프트뱅크의 자회사다.

이번 손 회장의 방한으로 삼성전자가 ARM 인수를 공식화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단독으로 ARM을 인수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보고 있다.

앞서 소프트뱅크는 2020년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에 ARM을 매각하려 했으나 규제 당국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이후 인텔, 퀄컴, SK하이닉스 등이 ARM 지분 인수 의사를 밝혔다. 단일 기업이 ARM을 인수하기는 쉽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만큼 글로벌 기업들의 컨소시엄이 주목받고 있다.

이에 삼성전자가 ARM의 지분을 취득해 전략적 협력 관계를 강화하거나, 다른 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동 인수를 추진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또한 삼성전자 외에 SK하이닉스도 ARM에 대한 관심을 드러낸 바 있어 손 회장이 SK하이닉스 경영진과 접촉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