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 공개···"향후 2만 달러 이하로 판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2-10-01 22:1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를 공개하고 향후 수백만 대를 생산해 2만 달러(약 2800만원) 이하로 판매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로이터·AP·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은 30일(현지시간) 머스크가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 팰로앨토에서 열린 '테슬라 AI 데이' 행사에서 옵티머스 시제품을 소개했다고 보도했다.

머스크는 "대량 생산되는 로봇은 문명을 변화시킬 잠재력이 있다"며 "로봇이 풍요로운 미래, 빈곤이 없는 미래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가 지난 2월 개발됐다고 밝힌 버전의 옵티머스는 무대로 걸어 나와 청중들에게 손을 흔들었다. 이 모델은 외부로 부품과 전선 등이 드러난 모습이었다.

옵티머스는 무대에서 더 복잡한 동작을 선보이지는 않았으나 테슬라는 사전에 제작된 동영상을 통해 로봇이 상자를 들어 옮기거나 사무실을 돌아다니며 화분에 물을 주는 등의 임무를 수행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머스크는 "이 로봇은 방금 보여준 것보다 실제로는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지만 무대에서 넘어지는 것을 보여주고 싶지는 않다"며 "옵티머스를 개선하고 성능을 검증하기 위해 아직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테슬라는 앞으로 옵티머스를 성능이 매우 우수한 로봇으로 만들고 수백만 대를 양산할 것"이라며 "로봇 가격은 2만 달러 이하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앞으로 3~5년 이내에 로봇 주문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도요타자동차나 혼다자동차 등 다른 업체들도 휴머노이드 로봇 개발에 나서고 일부는 농구선수처럼 슛을 쏘거나 자동차 조립공정에 참여하는 등 복잡한 일을 수행하는 로봇을 선보이기도 했으나 공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대량 판매용 휴머노이드 로봇 개발을 추진하는 것은 테슬라뿐이다.

테슬라는 이날 행사에서 차세대 옵티머스도 선보였다. 무게 73㎏의 이 모델은 2.3kWh 배터리팩을 가슴에 장착하고 내장 칩과 작동장치로 팔다리를 스스로 움직일 수 있는 성능을 갖출 예정이다. 먼저 공개된 시제품이 덮개가 없어 내부 부품이 모두 드러난 형태라면 이 제품은 몸이 외장으로 덮여 완성품에 가까운 모습이었다.

하지만 이 모델은 스스로 걸을 수 있는 단계는 아니어서 직원들이 들어서 무대 위에 세워야 했다. 이날 공개된 옵티머스는 달리고 계단을 오르내리며 공중제비까지 도는 기존의 다른 휴머노이드 로봇에 비해선 초기 수준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머스크는 "이 모델은 아직 걸을 준비가 돼 있지 않지만 수주 내에 걷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사진=AFP·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