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안성아티스트의 밤' 성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성)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2-10-02 14:4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안성 아티스트 총집합…가을밤 빛내

한국우쿨렐레·오카리나협회 안성지부장으로 있는 송미아 연주자가 아름다운 우쿨렐레 및 오카리나 연주로 첫 무대를 장식했다. [사진=안성시]

경기도 안성시는 4년 만에 대면 개최된 2022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에서 남사당의 대중 예술혼을 이어받은 안성 아티스트들의 무대가 펼쳐졌다고 2일 밝혔다.
 
축제 이튿날인 지난 1일, 안성맞춤랜드 메인무대에서 진행한 '안성아티스트의 밤'에는 안성 공연문화예술을 이끌어가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모여 바우덕이 축제 발전을 기원하며 가을밤을 빛냈다.
 
한국우쿨렐레·오카리나협회 안성지부장으로 있는 송미아 연주자가 아름다운 우쿨렐레 및 오카리나 연주로 첫 무대를 이끌었으며 안성음악협회 회원 소프라노 성희진이 어린이들과 함께 무대를 꾸몄다.

이어 안성사연구회 총무부장인 전미선 안성경서남잡가보존회 전수교육조교의 해금연주가 진행됐다.
 
안성맞춤합창단 및 안성 출신 가수 염기랑과 아름다운 목소리로 힐링을 나누는 성악가인 테너 염진욱이 공연을 이어받아 공연을 더욱 풍성하게 했으며 '안성아티스트의 밤'은 염진욱과 성희진의 듀엣무대로 마무리됐다. 사회는 국악 작곡가 겸 평론가로 활동 중인 유은선이 맡았다.
 
이날 현장을 방문한 김보라 안성시장은 “전통 공연 예술을 보전하는 것뿐만 아니라 젊은 세대도 즐길 수 있는 축제를 만들고 싶다”며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다’라는 말처럼 바우덕이 축제를 대한민국을 넘어서 세계를 대표하는 지역 축제로 만들어가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2022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는 오는 10월 3일까지 안성맞춤랜드와 안성천에서 치러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