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양절 연휴 마친 홍콩증시, 5% 이상 급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예지 기자
입력 2022-10-05 11:3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AP·연합뉴스]

중양절(重陽節·음력 9월 9일) 연휴를 마치고 재개장한 홍콩 증시의 항셍지수가 5일 5% 이상 오르는 고공행진 중이다.

이날 오전 10시31분(현지시간) 홍콩 항셍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10% 급등한 1만7951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날 개장 직후엔 하락세를 보였으나 이내 상승세로 전환한 뒤 상승폭을 더 늘렸다. 홍콩증시 대표 기술주의 주가를 반영한 항셍테크지수(HSTECH)도 같은 시간 6% 이상 치솟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속도 조절 기대감, 중국 부동산 호재, 환율 안정 등으로 투자 심리가 되살아난 것이 주가 상승 재료로 작용했다. 애초 연준은 오는 11월 회의에서도 기준금리를 0.75포인트(p) 인상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전날 나온 제조업 지표 등에서 경기 둔화세가 뚜렷하게 감지되면서 연준이 고강도 긴축을 지속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또 이날 홍콩 증시에서 바이두, 비야디 등 대형주들이 강세로 출발한 것도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바이두, 비야디의 주가는 이날 오전 각각 6%, 8% 이상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