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철도 파업 초읽기… 바이든, 의회에 개입 촉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성원 국제경제팀 팀장
입력 2022-11-29 11:2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화물 열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철도 파업이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의회에 개입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PBS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내달 9일로 예정된 미국 철도 노조 파업을 앞두고 의회가 개입해 철도 파업을 방지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는 성명에서 "분명히 말하지만, 철도 운행 중단은 우리 경제를 초토화시킬 것이다"라며 "화물 철도가 없다면 미국의 많은 산업은 중단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자랑스러운 친 노동계 성향의 대통령'임에도 불구하고 "파업의 경제적 타격이 수백만명의 다른 사람들과 가정에 영향을 미칠 이번 경우에는 합의안 도입을 위해 의회가 그 힘을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역시 이번 주 중에 철도 노조가 9월에 동의했던 합의안을 실행하도록 하는 입법을 실행하고 파업 방지에 나설 예정으로 알려졌다. 펠로시 의장은 한 성명에서 "우리는 재앙적인 전국적 철도 파업을 막기 위해 행동해야 한다"며 "(전국적 철도 파업은) 우리 경제를 멈추게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미국 철도 파업이 가시화되면서 400개 이상의 재계 단체들이 대통령과 의회에 서한을 보내 파업 방지 개입을 촉구하고 나선 상태이다. 미국상공회의소, 전미제조업협회 등 단체는 단기간이라도 철도 파업이 발생하게 될 경우 경제에 엄청난 타격이 가해질 것이고, 그 타격은 파업 개시일인 내달 9일 전부터 나타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철도 파업이 일어난다면 현재 미국 경제가 마주하고 있는 역풍만 더해지는 것이다"며 "철도 운영 중단은 즉각적으로 공급 부족 및 고물가로 이어질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앤더슨이코노미그룹은 철도 파업 발생 시, 미국 경제가 첫 3일 간은 2억5000만 달러(약 3327억원), 첫 1주 동안은 10억 달러(1조3305억원)의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했다. 또한 미국화학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9월 있었던 일주일간의 철도 파업 예고 행동으로 인해 1975대 객차 분량의 화학 물질 운송이 중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위원회는 철도 파업이 한달간 이어질 경우, 미국 GDP의 1%에 달하는 약 1600억 달러(약 212조원)의 경제 손실이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미국 12개 주요 철도 노조는 지난 9월 바이든 대통령 개입으로 체결된 임금 인상(2024년까지 5년간 임금 24% 인상, 2020년부터 소급 적용) 및 병가 등 기타 방안에 대해 표결을 실시한 결과 찬성 8, 반대 4의 결과로 합의안 수용이 부결됐다. 반대표를 던진 노조들은 최대 15일의 유급 병가 등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철도 노조는 12개 주요 노조 중 1곳이라도 거부 의사를 표시하면 합의안을 수용할 수 없기 때문에 내달 8일까지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미국 전체 철도 노조는 9일부터 파업에 들어가게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