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산은 '부산 이전' 반대하는 野, 비수도권 국민 무시 행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서현 수습기자
입력 2022-12-01 16:2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김미애 원내대변인 "지역균형 발전 '노무현 정신'에 대한 자기부정"

  • 부산 엑스포 개최 "아니면 말고 식 음모론으로 장난칠 대상 아냐"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이 10월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건강증진개발원, 대한적십자사, 국립중앙의료원 등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미애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1일 더불어민주당의 산업은행(이하 산은) 부산 이전 반대와 관련해 "지역균형 발전을 염원하는 비수도권 국민을 무시하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회 정무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이 산업은행 부산 이전을 위한 산업은행의 편법행위를 중단하고 산업은행 이전준비단에 대해서도 거듭 해체해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담은 입장문을 냈다"면서 "비수도권 국민을 무시하는 행태를 당장 중단하고, 책임 있는 공당의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는 노무현 정부 이래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던 민주당의 지역균형발전이라는 '노무현 정신'에 대한 자기부정"이라며 "지난 대선 당시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국책은행 부산 이전 약속과도 정면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최근 김성환 민주당 정책위의장이 제기했던 부산 엑스포 음모론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김 의장은 지난달 29일 윤석열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의 670조원 규모 '네옴시티' 건설 프로젝트 수주를 대가로 2030 엑스포 유치를 포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김 대변인은 "거대 야당 민주당 정책위의장이 당 원내대책회의라는 공식 석상에서 한 발언이라고 믿어지지 않는다"며 "아무런 근거 없이 저질 음모론을 확산시켜 대통령에 대해 해코지하려는 의도를 가진 악의가 담긴 발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산시민의 2030 엑스포 개최와 지역균형 발전 염원에 재를 뿌린 것"이라며 "비수도권 국민의 지역균형발전 염원은 민주당이 어떤 증거 제시도 없이 아니면 말고 식 음모론으로 장난치거나 정치적 재미를 볼 대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엑스포 유치는 대한민국 동남권을 넘어 남부권 전체의 지역발전을 가져올 '게임 체인저'로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자 정부가 중점 추진하고 있는 국정 과제"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항간에는 사우디 네옴시티 프로젝트 수주 등을 대가로 부산 엑스포 유치를 포기한 것은 아니냐 하는 의혹과 걱정을 하는 국민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어떤 약속을 했는지 소상히 밝힐 것을 요청한다"고 말하며 음모론을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