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자회사 통해 통합 교통 서비스 앱 '스마트무브' 출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선훈 기자
입력 2022-12-02 10:0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대중교통·개인형이동수단 정보 한데 모아 최적 경로 제공

[사진=카찹]

NHN의 모빌리티 자회사 도플소프트가 통합 교통서비스 앱 '스마트무브'를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스마트무브'는 사용자 주변의 모든 이동 수단을 검색해 최적의 경로를 안내하는 통합 교통서비스 앱(MaaS)이다. 실시간 버스, 지하철 정보는 물론 공유 자전거·킥보드 등의 개인형 이동 수단 정보까지 한데 모아 제공한다. 사용자가 최종 목적지를 입력하면 이용 가능한 이동 수단의 실시간 위치와 예상 요금을 비교 분석해 제공하는 형태다.

도플소프트는 현재 공유 킥보드 서비스인 '알파카', '지쿠터', '씽씽'과 더불어 '따릉이', '에브리 바이크' 등 전국 70여개 지역의 공공 자전거 서비스를 '스마트무브'에 연계해 다양한 경로 정보를 안내하고 있다.

도플소프트 관계자는 "지하철 종결자·전국 스마트 버스 앱 서비스를 제공하며 쌓은 기술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가장 스마트한 이동을 제시하고, 지속적으로 기능과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