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16강 대진표 확정...한국-브라질, 日은 크로아티아와 격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2-12-03 08:3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3일 오전(한국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경기 후 한국팀의 16강 진출이 확정되자 축구팀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토너먼트에 나설 팀들의 대진표가 최종 확정됐다.
 
한국시간으로 지난달 21일 개막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이 3일 조별리그를 마무리했다.
 
이번 경기에서 ‘돌풍’을 만들어낸 한국과 호주, 일본 등 아시아 팀 3개를 비롯해 총 16개 팀이 격돌한다. 16강전은 한국시간으로 4일 0시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진행되는 네덜란드와 미국의 경기를 시작으로 총 8경기가 열린다.
 
아르헨티나-호주(4일 오전 4시), 프랑스-폴란드(5일 0시), 잉글랜드-세네갈(5일 오전 4시), 일본-크로아티아(6일 0시)전 순으로 경기가 이어질 예정이다.
 
H조 2위로 16강에 진출한 한국은 6일 오전 4시 974 스타디움에서 FIFA 랭킹 1위인 브라질과 맞붙게 될 예정이다. 이후 모로코-스페인(7일 0시), 포르투갈-스위스(7일 오전 4시)전으로 16강전은 마무리된다.
 
한국 등 AFC 소속 3개국이 16강에 올랐고, 유럽축구연맹(UEFA)은 13개국 중 7개국(네덜란드, 잉글랜드, 폴란드, 프랑스, 스페인, 크로아티아, 스위스)이 16강에 진출했다. 아프리카축구연맹(CAF)에서는 5개국 중 세네갈과 모로코, 2개국만이 16강에 진출했다.
 
남미축구연맹(CONMEBOL)에서는 전통의 강호 브라질과 아르헨티나가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북중미축구연맹(CONCACAF) 4개 팀 중에는 미국만이 16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