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M 활성화 위해 공공 서비스에 우선 도입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연두 기자
입력 2023-12-04 15:1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4일 엄태영·최춘식 의원 주최 토론회

  • SKT·카카오모빌리티 등 업계 한 목소리

4일 열린 국회 토론회사진최연두 기자
4일 엄태영·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공동 주최한 '한국형(K)-UAM의 성공적 상용화를 위한 과제' 주제 토론회 현장[사진=최연두 기자]

오는 2025년 상용화 목표인 도심항공교통(UAM)이 빠르게 성장하기 위해 공공·관광 등 분야 서비스로 우선 도입이 활성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민간 업체가 사업을 본격화하기엔 국내는 관련 법 시행령이나 하위법이 아직 구체화하지 않은 데다, 기술 제반 마련도 더딘 상황이라 사업 불확실성이 커서다.

4일 엄태영·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공동 주최한 '한국형(K)-UAM의 성공적 상용화를 위한 과제' 토론회에서 업계 관계자들은 한목소리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5월 UAM 육성을 국정과제로 선정하고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내세웠다.

지난달 UAM 기본법인 'UAM 활용 촉진·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해 내년 4월 시행을 앞두고 있다. UAM 상용화를 위한 초석을 다졌다는 평가다. 다만 사업 자격 요건이나 인프라, 향후 운항과 노선 등 관련 구체적인 내용이 빠져있는 상황이다. 

신용식 SK텔레콤(SKT) 커넥티비티 사업단장(CO·부사장)은 "구체적인 운영 기준 등 특별법 하위법에 담을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사업 불확실성으로 인해 집중 투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그럼에도 UAM 사업 실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특별법에 따라 규제 특혜를 적용해 실증 사업인 'K-UAM 그랜드챌린지'를 실시하고 있다. 총 35개 기업·기관이 7개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한다. SKT는 한화시스템·한국공항공사 등과 함께 교통관리 운용 시스템을 개발하고 T모빌리티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목표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안전성이 높은 기체를 운영하는 건 필수다. 신 부사장은 "그랜드챌린지 사업을 통해 기체가 항공 운영 등 부문에서 안전한지 여부를 검증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관련 엄격한 기준이 필요하다. 이 기준은 마련하는 데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UAM 사업을 국내외 확장하는 밑바탕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UAM을 공공·관광 분야에 선제적으로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미래사업실장(부사장)은 "기술뿐 아니라 법이나 제도, 정부 정책이나 시민사회의 수용이 전제돼야 UAM 상용화가 가능하다"면서 "(이런 측면에서) 공공에 우선 도입이 중요하다고 본다"고 했다.

예산 확대에 대한 바람도 내비쳤다. 장 부사장은 "국가 차원의 지원 체계와 생태계 육성이 필요하다"며 "UAM 분야는 미국·유럽 시장과 경쟁한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예산 투입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UAM 시장 분야는 미국·중국·독일 등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도 이를 고려한 산업 육성 방안을 고려 중이다. 최승욱 국토교통부 모빌리티자동차국 UAM정책과장은 "공공사업에서 (UAM의) 우선 수요를 창출해야겠다는 생각은 오래전부터 했다"면서 "현재 어떤 형태로든 가능토록 운영비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사업에 공공기관 참여 시 다양한 인센티브를 과감하게 주는 방향을 구체화하고 있다"며 "하위법 마련에 앞서 공공·민간에 의견 청취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