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군,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 발사 성공…민간위성 탑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3-12-04 15: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우주기반 감시정찰능력 확보 가속화…개발완료 땐 민간 기술이전"

군 당국이 4일 제주 남쪽 해상에서 국내 기술로 개발한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 발사에 성공했다 민간위성을 탑재한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가 발사되고 있다사진국방부
군 당국이 4일 제주 남쪽 해상에서 국내 기술로 개발한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 발사에 성공했다. 민간위성을 탑재한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가 발사되고 있다.[사진=국방부]

군 당국이 4일 제주 남쪽 해상에서 국내 기술로 개발한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 발사에 성공했다. 발사체에는 민간 상용 위성이 탑재됐다. 이로써 군은 향후 소형위성을 신속히 지구 저궤도에 투입할 수 있는 독자적 우주 능력 확보에 한 걸음 다가서게 됐다.
 
국방부는 “이날 제주도 인근 해상에서 국방과학연구소(ADD)의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 기술을 활용한 민간 상용 위성 발사가 성공적으로 완료됐다”고 밝혔다.
 
ADD가 개발 중인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는 1~3단은 고체연료, 4단은 액체 연료를 사용한다. 지난해 3월 1차 시험과 12월 2차 시험 발사 때는 2, 3, 4단 추진체를 시험했다. 이번에는 1, 3, 4단 추진체를 시험했다. 특히 더미 위성을 탑재했던 작년 12월 시험발사와 달리 최초로 실사용 위성을 탑재해 우주 궤도에 투입하는 데 성공했다. 2025년 최종 시험발사 때는 1∼4단 추진체를 모두 갖추고 실제 위성을 쏘아 올리는 시험을 하게 된다.
 
군은 해당 우주발사체를 제주 중문 앞바다 4㎞ 해상 바지선에서 쏘아 올렸다. 국방부 관계자는 “우리나라에는 위성을 탑재한 우주발사체를 발사할 장소가 고흥 나로우주센터 등을 제외하고 별로 없다”며 “전체적으로 고려했을 때 제주 남해 해상이 최적의 장소”라고 설명했다.
 
우주발사체에는 한화시스템이 개발한 지구관측용 합성개구레이더(SAR) 위성이 들어갔다. 이 SAR 위성은 약 100㎏ 중량의 지구관측위성으로 약 650㎞ 우주 궤도에 진입했다. 국방부는 “위성과 발사체 기술을 연계한 첫 민·관 원팀 협력 사례”라며 “민간이 주도하는 뉴스페이스 산업 활성화 지원을 위한 모범사례”라고 자평했다.
 
고체 연료 발사체는 저장과 취급이 쉽다. 발사 준비기간도 7일 이내로 신속 발사가 가능하다. 발사 비용도 액체 연료 로켓 대비 적다. 반면 액체 연료 발사체는 비용이 많이 들고 저장이 어렵다. 발사 준비에도 수십일 이상 소요된다. 다만 고체 연료 발사체에 비해 무거운 탑재체도 궤도에 올릴 수 있다.
 
국방부는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해 정찰위성을 발사하는 등 안보 위협을 지속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 발사 성공은 한국형 3축체계의 핵심인 우주기반 감시정찰능력 확보를 가속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국형 3축 체계는 북한의 핵·미사일 발사 전 공격 체계인 킬체인(Kill Chain)과 미사일 탐지·요격 다층방어체계인 한국형미사일방어(KAMD),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사용 시 압도적으로 타격하는 대량응징보복(KMPR)을 말한다.
 
군 당국은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 기술 개발이 완료되면 민간에 해당 기술을 이전할 방침이다. 한국 우주 산업 발전에 기여한다는 취지다.
 
국방부는 “확보된 기술의 민간 이전(spin-off)을 통해 민간주도 뉴스페이스 산업 활성화 및 세계 7대 우주강국 도약을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을 지속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