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그린바이오산업 중심도시로 우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춘천=정성주 기자
입력 2023-12-04 16:2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강원 천연물소재 전주기 표준화허브 선정 연계, 기업 지원 정책 및 규제개선 협의

 
사진강원도
[사진=강원도]
강원도는 정부 '그린바이오산업 발전 협의회' 가 농림축산식품부 권재한 농업혁신정책실장 주재로 오는 5일 강릉(KIST강릉분원)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정부 '그린바이오산업발전협의회'는 지난 3월 평창(서울대GBST)에서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위원장)과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 등 광역 7개 지자체장과 식품의약품 안전처 등 정부 부처와 CJ제일제당 등 기업, 전문가 등이 참석해 그린바이오산업 분야 규제혁신, 정보공유및 기업간 연계강화 등 활성화를 위해 발족한 협의체다.

이번 협의회는 우수기업 현지방문과 △천연물소재 기업 전시부스 관람 △그린바이오산업육성법 제정동향 등 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토의한다.

우수기업 현지방문은 천연물소재 코스닥 상장기업인 파마리서치를 방문해 천연자원(연어 생식세포)에서 추출한 재생물질을 활용해 피부재생 등 조직수복용 화장품 제품을 만드는 시설과 제조과정을 견학하고 천연물 소재자원 협력방안 등을 협의한다. 

또 천연물소재 기업전시부스는 환인제약, 이수화학, 옵트바이오 등 13개 기업부스 및 관련 제품을 전시해 천연물 소재산업을 홍보하고 그린바이오분야 규제발굴 및 그린바이오산업육성법 제정 동향에 대해 추진경과를 공유해 관련법규 제정이 신속히 제정되어 그린바이오산업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도록 협력방안을 마련한다.

김명선 행정부지사는 강원특별자치도가 농식품부 '천연물소재 전주기표준화 허브 조성사업' 선정 후 정부 그린바이오산업을 선도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강원특별자치도에 특화된 k-연어, k-곤충, 바이오소재 작물 등 풍부한 천연자원을 활용한 농업 전후방 기업을 육성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권재한 농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그린바이오산업은 기업과 농업이 상생 할 수 있는 산업이므로 산·학·농이 협업해 그린바이오 산업과 농업이 선순환하는 생태계를 조성하고 각 지역이 보유한 농업생명자원들이 고부가가치를 가진 유용 소재로 거듭나 기업과 농업이 함께 성장해 갈수 있도록 정책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